Skip to content
조회 수 14137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자들의 과소비를 배아파 하지마라.

 

좀 더 과장된 표현을 쓰자면

 

"과소비하는 부자들을 고마워 하라."


점심때가 되어 직장동료와 횟집을 들렀습니다.
물회를 주문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옆자리에 앉아있는 건설현장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나이많으신 분들이 하시는 말씀,


a... "젊은새끼들이 외제차나 타고다니고... "
b... "부모 잘 만나서 그런거지! 머 지들이 무슨능력이 있어가지고 "
c... "씨발놈들 싸가지 존나 없게 생겼네..."

 

 

 


차에서 내리는 젊은이들을 향한 이런저런 험담을 나누는 것이었습니다.

현장에서 고생하며 일하시고는 노동의 댓가에 비해 작은보수를 받는지
아니면 그냥 젊은이들이 외제차를 타고 다닌게 배아프신 건지
옆에서 들리는 소리가 곱지많은 않았습니다.


옆자리에 앉아계신 분들은 어떠한 의도로 말하는 것이었을까요?

셋이모여 마땅히 할 이야기꺼리가 없어서 지나가는 사람을 험담하는 것이다?
젊은친구들이 외제차를 타고 다니는 것에 대한 배아픔이다?
자신의 처지를 생각하며 신세한탄 하는것이다?


정확히는 알수 없으나 위의 세가지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소비란 것이 일어나야 경제가 돌아가는 것이고 돈이 많은 사람들이
많은 소비를 해줘야 돈이 적은 사람들에게 나뉘어 지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주변에서 과소비하는 사람들을 험담하거나 부러워 하지만 소비는

버는만큼 써줘야 통화흐름이 좋아지는 것이고 만약 부자들이 소비를 하지않

는다면 흐르는 냇물을 막아놓고 저수지를 만들어 모아둔 물은 썩어가고 그

뒤에 있는 냇가는 말라 생태계가 파괴되는 현상이 일어나듯 우리 경제도

스로를 파괴하고 무너지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것보다 더 좋지 않은것은 고여있는 물조차 외부로 유출되는 것입니다.

정치인들이나 기업관료들이 술집 출입이나 골프장 출입등을 비난하고 지적

하여 그들의 소비를 막는다면 그들은 더이상 국내에서 머무르지 않고 해외로

나가 편안한 소비를 하게 될것이며 이런점은 사회 전반을 무너뜨리는 악영향

을 미치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술집이나 골프장 출입등에서 일어나는 접대성 로비가 이어진다면 문제

가 될수도 있겠지만 모든것을 꼬집어내 밝혀버리면 돈은 서민들과는 영원한

이별을 하는 것입니다.

 

어떤이들은 차라리 70~80년대의 어두운 세상이 더 돈벌기 쉬웠고 풍족하지

는 않았지만 더 나은 삶이었다라고 외치기도 합니다.

물론 모든 상황은 이중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쪽이 좋으면 한쪽이 나빠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지요.

 

중요한 것은 어떻게 쓰느냐라기보다는 어떻게 버느냐입니다.
떳떳하게 벌지 않았을 수도 있겠지만 최대한 법적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으려는

노력하에 많이 벌어서 현명하게 소비를 하는것은 사회발전에 해보다는 이익을

주는 것입니다.

 

많이쓰는 것을 고마워해야 한다라는 말은 비하적인 발언일수도 있겠지만,
많은 돈을 가지고 있는이들이 충분한 소비를 해야 골고루 나눠가질 수 있는
사회가 만들어 지는 것입니다.


돈이 많고 적음은 아주 상대적인 것입니다.
우리의 삶은 80, 90년대 보다는 분명히 풍요로워 졌습니다.
삶은 질도 높아지고 임금도 높아지고 전반적으로 발전하였지만 우리의 행복

또한 상대적인 것이어서 내 옆에 다른 누군가가 나보다 돈이 많으면 우리는

만족하지 못하게 되고, 나 보다 돈을 적게 가지고 있으면 행복을 누릴수 있습니다.

 

이것을 제대로 느끼려면 재테크 손실을 생각해보면 됩니다.

예를들어 나와 내 친구가 작년에 펀드를 가입해서 나는 손실이 -5%가 되었는데

내 친구는 -30%가 되었다고 해봅시다. 아니라고 이야기 하실분도 계시겠지만,

내심 내가 재테크를 잘하고 있다고 만족할 것입니다.

 

혹자는 어떻게 돈과 행복을 비교하느냐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돈이 있으면 행복할

것이라는 전제를 두고 하는 것이라 생각하시고 이 돈을 행복의 필요조건 중 자신

이 생각하는 것으로 바꾸어 생각하면 될 것입니다.

 

예를들어 내 옆에 모든이들이 연인이 있고 사랑을 나누고 있지만 나는 사랑을 나눌

연인이 없다라면 내 마음을 울쩍해지고 행복하지 않다라는 자괴감을 느낄지도 모릅

니다.

 

그럼 우리는 행복을 누릴려면 자아를 성취하거나 내가 생각하는 자아실현에 맞는 환

경을 바꾸어주면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들은 행복하십니까?
남의 떡이 커보이진 않나요?
내 행복은 상대적이지 않습니까?

 

여러분이 그렇게 간절히 바라는 것이 필요없는 환경으로 바꿔주시면 행복해질 수 있

습니다. 만약 그것이 안된다면 여러분은 자아를 실현해야 할 것입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 ?
    2009.08.09 10:31

     개념 좀 요.

  • ?
    디케 2009.08.09 10:37

    ㅋ..~

    무신말씀이신지.

     

  • ?
    디케 2009.08.09 10:33
  • ?
    -_- 2009.08.09 18:23

    소비를 욕하는게 아니라, 소비를 가능케한 부의 불평등한 배분을 욕하는 거죠.

    글쓴이의 시각이 삐뚤어져도 한참 비뚤어졌다고 생각됩니다

    ㄱ다가

    소득이 적은 사람들은 조금이라도 절약하는게 살아남는 방식인데

    그런 분들에게 낭비로 보이는게 이상하지도 않고

     

  • ?
    디케 2009.08.10 08:12

    충고 감사합니다.


    우선 글쓰기에 앞서 몇가지 전제를 두었어야 했어야 된다는 생각이 드네요.

    고소득자의 자산모으기에 대해서 칭찬하는 것이 아니고,

    저소득자의 소비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 아니며,


    단지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것은 고소득자의 소비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시장의 자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 없습니다.


    물론 화폐를 계속 찍어내면 가능하지 않느냐라고 했을때에 정부와 고위층들이 왜

    할일없이 인플레이션을 억제시키려고 하겠습니까?


    그들도 저소득자들이 모두 사라지면 먹이감이 사라집니다.

    먹이사슬의 붕괴죠. 이는 곧 생태계의 파괴와 같죠.


    어차피 부유층들이 벌어들이는 돈은 저소득자들이 소비하는 것으로

    그들에게도 자금회전이 원할하게 이루어져야 하는데, 만약 혈액순환이 막히듯

    자금의 순환이 안되면 저소득층은 무너지게 되고 고소득자들도 자연스레 붕괴되는 것입니다.


    정부 정책은 저소득자들이 무너지지 않을정도로 그리고, 원성을 높아지는 속도를 완만히

    일으켜 사회안정을 이루어내는 것입니다.


    부자들의 소비가 활성화되어야 자금회전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데,

    부자들이 자금을 움켜쥐게되면 세계화를 빌미로 더욱 대형화된 기업들의 영역만

    확대시키는 꼴이 됩니다. 부자들이 편안하게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자연

    스레 통화회전이 잘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