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0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본의 버블경제와 다른 대한민국

 

대부분 큰 버블이 찾아온 뒤 폭락하는데 대한민국은 버블없이 폭락할 것인가?

 

아니면 지금 체질개선 중인가?

 

 

 

[최진기의 생존경제 03] '버블'은 어떻게 붕괴되는가 (2009.04.19)

 

80년대 일본 경제가 급속히 무너진 이유 - 일본 버블경제와 잃어버린 10년, 20년

 

더이상 유럽과 미국에서 배울 것이 없다.

일본버블경제 - 더이상 서양문명에서 배울것이 없다.png

 

재팬 이즈 넘버원

일본 버블경제 - 재팬 이즈 넘버원.png

 

 

 

거품경제의 훌륭한 예시
20세기 최악의 거품경제. 이 버블경제로 일본은 무려 1500조엔이 넘는 자산이 공중분해 되었다.

 

일본 버블경제 세계50대기업순위.png

 

부동산 불패의 신화

일본은 196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토지가격이 50배 정도 뛰어오르는 동안 소비자물가지수가 단 두 배 오르는 기현상을 보여주었으며, 이는 일본 국민들에게 토지불패신화를 불어넣는 역할을 했다. 오르기는 해도 절대 떨어지지는 않는다. 당시 일본 부동산버블을 상징하는 말이었다.

 

대한민국은 2006년 쌍춘년과 2007년 황금돼지의 해에 유난히도 결혼에 이어 출산율이 높으면서 주택보급율 또한 높았다. 더군다나 이때는 주택부동산 불패의 신화라 불릴만큼 노무현 정권의 부동산 규제정책을 비웃기라도 하듯 절대 떨어지지 않을것이라는 전망이 대부분이었지만 미국의 서브프라임 사태를 기점으로 폭락을 맞았다. 그런데 이는 일본의 버블경제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었다.

 

자국의 버블이 아니었다는 이야기.

 

2017년 현재도 우리나라는 일본의 버블경제 시기와는 많이 다르다.

 

혹시 버블없이 무너질 것인가?

경제 역사상 버블없이 무너지는 이런 경우도 있었나 싶다.

 

 

거품경제 시절의 일본상황 (2ch)



딱히 부자집 아들도 아니었던 대학생이 뉴욕에서 헬기를 타고 샴페인을 한 손에 들고 해돋이를 볼 수 있는 레벨이었다.



이자카야같은 곳에서도 선뜻 5만엔을 사용하던 수준


14 
기업에게 접대까지 받아가며 어쩔 수 없이 취직해 준 레벨


21 
20대에 연봉 천만엔이었다


34 
전철 야마노테선 공사로 인해 땅을 팔게 된 대가로, 고작 35평 팔고 20억엔.


57
대학입학 축하로 외제차를 사주는 세계


70 
뭐 솔직히 중산층 레벨에서는 그렇게까지 크게 혜택을 본 기억은 없다.
우리도 NTT 주식을 샀다가 결국 손해를 보기도 했고.


71 
빈부격차가 엄청났었다.
요즘 말 많은 빈부격차는 그저 코웃음만 나올 정도?


77 
취업면접은 기업 측에서 먼저 연구실까지 와서 데려가던 시절.
심지어 면접 중에 졸아도 취업이 되었다.


89 
가난한 사람에게는 그 어떤 혜택도 없었던w
일손 구하기가 힘들어 아르바이트 잡지가 전화번호부 수준으로 두껍긴 했지만.


107 
이 내용을 보고 있노라니 급 우울해졌다···


139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내 세배돈이 30만엔을 넘겼었다


155 
입사 시험 도중에 집으로 돌아갔지만 합격했다


165 
회사의 면접에 간다. 
교통비를 신청磯�. 1500엔 정도를 쓴다.  
그럼 대략 1만 5천엔 정도가 들어온다.
어떤 바보들은 100개 정도의 회사를 돌아서 중고차를 샀다.


180 
우수한 인재를 뽑은 회사의 경우에는 하와이로 장기 여행을 보내주는 회사도 있었다.
해외에 있으면 그 이상 다른 회사에 취직활동을 할 수 없으니까.
물론 기업이 여비나 식비, 숙박비 등 모든 비용을 댔다.


182 
알바로 먹고사는 프리타가 멋있는 이미지를 가졌던 것도 버블시대 이야기?w


188 
>>182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같은 느낌? 심지어 영화화 되기도 했지.


216 
닛케이 평균주가

1989년 38,915(종가) 
1990년 23,848(종가)


222 
정직원보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편이 더 돈을 많이 벌 수 있던 시대니까.
그리고 사실 당시 중소기업의 제조업은 대단한 불경기였다.


247 
>>222 
> 그리고 사실 당시 중소기업의 제조업은 대단한 불경기였다.

일손부족으로 면접에 온 놈은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는 쓰레기 뿐이었지. 
정말로 비참했었어.


280 
89년 당시의 잡지를 갖고 있어서 훑어봤더니

여자들이「남친의 연봉은 2천만엔 정도면 충분해요」라고 말하고 있어w


299 
뭐, 일상생활만 생각하면 지금이 차라리 훨씬 더 사치스러워.
일회용 문화같은 건 지금이 더 훨씬 발전했다고.


302 
>>299 
확실히 생활 자체는 지금이 편리하지.


338 
신제품이 나오면, 비싼 것부터 순서대로 팔려나갔다.

비디오를 갖고 싶다! → 제일 비싼 건 어떤 거? 
집은 뭘 사지?→제일 비싼 걸로 하기로 할까  
왜 그걸 샀어? → 제일 비싸서
정도.


435 
그 시절은 일이 너무 많아 정말 바빴다
매일 잔업에다 한달에 이틀 정도 밖에 휴일이 없었어


447
일손이 부족해서 도산하는 회사가 실존했던 것 같은데


462 
>>447 
흑자 도산이라는 말이 실존하던 시대라고w


515 
여자들은 남자들하고 놀라가도 빈 지갑만 들고가도 됐어.
돈은 전부 남자가 내주고, 돌아갈 때는 지갑에 현찰 다발을 꽃아줄 정도였으니까.


539
정기예금의 금리가 8%가 넘었다.
게다가 변동성 금리가 아니기 때문에, 지금도 8%의 이자로 살고 있는 우리 할머니는 삶의 승리자.


548 
지금은 니트인 나도 한달에 30만~40만엔의 봉급을 받을 수 있던 시대.
차를 사고, 당시의 아키하바라에 가서 PC부품을 매달 마구 사제꼈다.
식사는 적당히 외식, 주말에는 어디던지 시간 무제한 드라이브.
1만엔 지폐를 하루에 몇 장 쓰는지도 모를 정도로 생활하면서도 더 저금할 여유가 있었어

그런데도 당시에는 가난하다는 소리를 들었어.
맨날 똑같은 차를 타고 다닌다고.


682 
소비지출로 미국을 뛰어넘었던 꿈의 시대.
그것이 버블경제 시대.


755
TV프로그램도 심한 것들이 많았지.  
가난한 가족들에게 초호화 생활을 경험하게 해주고 그 반응을 살핀다던지.
천박한 사람이 많았던 시대라는 생각이 든다.


775 
누구나 주식에 뛰어들어서, 주부를 대상으로 한 주식강좌는 언제나 예약이 곧바로 마감될만큼 대인기.
맨션에 살고 있었는데 몇 개의 부동산 업체에게 전화가 와서「값이 오를텐데, 댁의 견적을 뽑아보게 
해주십시요」

쇼와 59년, 조금 무리해서 샀던 1,900만엔짜리 맨션이 2년 후에 6,000만엔.

요트나 크루저가 미친듯이 팔려나갔지만 정작 즐기는 사람은 없어서 자택이나 직장에 비를 맞게 내버려 
두고, 심지어 사놓고 단 한번도 바다에 띄워본 적 없는 오너도 많았어.

집이나 토지를 사고 싶다고 은행에 말만 하면 거의 무심사로 계속 융자를 해줬지.

경기가 워낙에 좋다보니 젊은 이들도 적당히 편한 일에 종사하기 위해 블루칼라 직업들은 일은 넘쳐나는데
일손이 부족해서 도산이 속출.

고졸의 스무살 도장공이나 목수 견습생 급여가 월 40만엔을 넘겼어. 그런데도 사람이 없었던 시대.


877 
도쿄의 23개 구의 땅 값>미국 전 국토의 땅값

진짜인지 어쩐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사실이라고 들은 것 같다.
일본 2천년 역사를 통틀어서 가장 화려하게 빛나던 시절이 아니었나 싶다.


924 
세계의 기업 TOP 10을 전부 일본 기업이 차지하고 있었다


956 
시가총액이 NTT 주식>서독의 모든 회사 주식 이었다


961 
지금 나는 40살이지만
여기 나온 이야기들은 진짜 이야기들이야.

 

 

#일본 #버블경제 #대한민국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 주식 일본의 버블경제와 다른 대한민국 file 2017.03.07 1049
1985 주식 간단한 경제학 file 2017.03.06 884
1984 주식 주식거래활동계좌 수(2007년 ~ 2017년) 2017.03.01 774
1983 종교와철학 김해김씨 분파도 및 항렬표 1 file 2017.02.23 652
1982 종교와철학 백이·숙제[伯夷叔齊] file 2017.02.22 586
1981 회로도전자부품 간단한 CATV 증폭회로(Cable tv amplifier circuit) 2017.02.18 948
1980 종교와철학 사마천 사기의 명언들 1 file 2017.02.11 1040
1979 종교와철학 사기열전 file 2017.02.10 659
1978 종교와철학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 2017.02.01 498
1977 종교와철학 트럼프 행정부 진시황제 멸망사에서 교훈을 찾아라 file 2017.01.30 51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 206 Next
/ 206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