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종교와철학
2013.02.08 07:55

여보,사랑해..

조회 수 66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보,사랑해..

저만치서 허름한 바지를 입고 엉덩이를 들썩이며 방걸레질을 하는 아내...

“여보, 점심 먹고 나서 베란다 청소 좀 같이 하자.”

“나, 점심 약속 있어.”

해외 출장가 있는 친구를 팔아 한가로운 일요일, 아내와 집으로부터 탈출하려 집을 나서는데 양푼에 비빔밥을 숟가락 가득 입에 넣고 우물거리던 아내가 나를 본다.

무릎나온 바지에 한쪽 다리를 식탁에 올려 놓은 모양이 영락없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아줌마 품새다.

“언제 들어올거야?”

“나가봐야 알지.”

시무룩해 있는 아내를 뒤로 하고 밖으로 나가서, 친구들을 끌어 모아 술을 마셨다.

밤 12시가 될 때까지 그렇게 노는 동안, 아내에게서 몇 번의 전화가 왔다.

받지 않고 몇 번을 버티다 마침내 베터리를 빼 버렸다.

그리고 새벽 ·1시쯤 난 조심조심 대문을 열고 들어왔다.

아내가 소파에 웅크리고 누워 있었다.

자나보다 생각하고 조용히 욕실로 향하는데 힘없는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어디갔다 이제 와?”

“어, 친구들이랑 술 한잔...어디 아파?”

“낮에 비빔밥 먹은 게 얹혀 약 좀 사오라고 전화 했는데...”

“어, 배터리가 떨어졌어, 손 이리 내 봐.”

여러번 혼자 땄는지 아내의 손끝은 상처 투성이였다.

“이거 왜 이래? 당신이 손 땄어?”

“어, 너무 답답해서...”

“이 사람아 병원을 갔어야지! 왜 이렇게 미련하냐?”

나도 모르게 소리를 버럭 질렀다.

여느 때 같으면 마누라는 미련하냐가 뭐냐며 대들만도 한데, 아내는 그럴 힘도 없는 모양이었다.

그냥 엎드린 채 가뿐 숨을 몰아쉬기만 했다.

난 갑자기 마음이 다급해졌다.

아내를 업고 병원으로 뛰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내는 응급실 진료비가 아깝다며 이제 말짱해졌다고 애써 웃으 보이며 검사 받으라는 내 권유를 물리치고 병원을 나갔다.

다음날 출근하는데 아내가 이번 추석 때 친정부터 가고 싶다는 말을 꺼냈다.

노발대발 하실 어머니 얘기를 꺼내며 안된다고 했더니 “30년 동안 그 만큼 이기적으로 부려 먹었으면 됐잖아. 그럼 당신은 당신 집 가, 난 우리 집 갈테니까.”

큰 소리 친 대로 아내는 추석이 되자 짐을 몽땅 싸서 친정으로 가버렸다.

나 혼자 고향집으로 내려가자 어머니는 세상천지에 며느리가 이러는 법은 없다고 호통을 치셨다.

결혼하고 처음, 아내가 없는 명절을 보냈다.

집으로 돌아오자 아내는 태연하게 책을 보고 있었다.

여유롭게 클래식 음악까지 틀어놓고 말이다.

“당신 지금 제 정신이야?”

“......”

“여보, 만약 내가 지금 없어져 당신도 애들도 어머님도 사는데 아무 지장없을거야. 나 명절때 친정에 가 있었던 거 아니야. 병원에 입원해서 정밀 검사 받았어. 당신이 한번 전화만 해 봤어도 금방 알 수 있었을 거야. 당신이 그렇게 해주길 바랐어.”

아내의 병은 가벼운 위염이 아니었던 것이다.

난 의사의 입을 멍하게 바라보았다.

‘저 사람이 지금 뭐라고 말하고 있는 건가? 아내가 위암이라고 전이 될 대로 전이가 돼서 더 이상 손을 쓸수가 없다고, 3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고...지금 그렇게 말하고 있지 않은가?’

아내와 함께 병원을 나왔다.

유난히 가을 햇살이 눈부시게 맑았다.

집까지 오는 동안 서로에게 한마디도 할 수가 없었다.

엘리베이터에 탄 아내를 보며, 앞으로 나 혼자 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에 돌아가야 한다면 어떨까를 생각했다.

문을 열었을때 펑퍼짐한 바지를 입은 아내가 없다면, 방 걸레질을 하는 아내가 없다면, 양푼에 밥을 비벼먹는 아내가 없다면, 술 좀 그만 마시라고 잔소리해주는 아내가 없다면, 나는 어떡해야 할까.....

아내는 함께 아이들을 보러 가자고 했다.

아이들에게는 아무 말도 말아 달라는 부탁과 함께...

서울에서 공부하고 있는 아이들은 갑자기 찾아온 부모가 반갑지만은 않은 모양이었다.

하지만 아내는 살가와 하지도 않은 아이들의 손을 잡고, 공부에 관해, 건강에 관해, 수없이 해 온 말들을 하고 있다.

아이들의 표정에 짜증이 가득한데도, 아내는 그런 아이들의 얼굴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만 있다.

나는 더 이상 그 얼굴을 보고 있을 수 없어서 밖으로 나왔다.

“여보, 집에 내려 가기 전에...어디 코스모스 많이 펴 있는데 들렀다 갈까?”

“코스모스?”

“그냥, 그러고 싶네. 꽃 많이 펴 있는데 가서 꽃도 보고, 당신이랑 걷기도 하고...”

아내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이런 걸 해보고 싶었나 보다.

비싼 걸 먹고, 비싼 걸 입어 보는 대신, 그냥 아이들 얼굴을 보고, 꽃이 피어있는 길을 나와 함께 걷고...

“당신 바쁘면 그냥 가고...?”

“아니야, 가자.”

코스모스가 들판 가득 피어 있는 곳으로 왔다.

아내에게 조금 두꺼운 스웨터를 입히고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여보, 나 당신한테 할 말 있어.”

“뭔데?”

“우리 적금 올 말에 타는 것 말고 또 있어. 3년 부은거야, 통장, 싱크대 두 번째 서랍 안에 있어. 그리고 나 생명보험도 들었거든, 재작년에 친구가 하도 들라고 해서 들었는데, 잘했지 뭐, 그거 꼭 확인해보고...”

“당신, 정말 왜 그래?”

“그리고 부탁 하나만 할게, 올해 적금타면 울 엄마 한 이백만원만 드려, 엄마 이가 안 좋으신데 틀니를 하셔야 되거든, 당신도 알다시피 우리 오빠가 능력이 안 되잖아, 부탁해.”

난 그 자리에 주저 앉아 울고 말았다.

아내가 당황스러워 하는 걸 알면서도 소리내어 엉, 엉...눈물을 흘리며 울고 말았다.

이런 아내를 떠나 보내고... 어떻게 살아갈까....

아내와 침대에 나란히 누웠다.

아내가 내 손을 잡는다.

요즘들어 아내는 내 손을 잡는걸 좋아한다.

“여보, 30년 전에 당신이 프로포즈하면서 했던말 생각나?”

“내가 뭐라 그랬는데?”

“사랑한다, 어쩐다 그런 말 닭살 맞아서 질색이라 그랬잖아?”

“그랬나?”

“그 전에도, 그 후로도, 당신이 나보고 사랑한다 그런 적 한번도 없는데, 그거 알지? 어쩔 땐 그런 소리 듣고 싶기도 하더라.”

아내는 금방 잠이 들었다.

그런 아내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나도 깜빡 잠이 들었다.

일어나니 커튼이 뜯어진 창문으로 햇살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었다.

“여보, 우리 오늘 장모님 뵈러 갈까? 장모님 틀니 연말까지 미룰 것 없이 오늘 가서 해드리자.”

“.........”

“여보, 장모님이 나 가면 좋아하실텐데...여보, 안 일어나면 안간다. 여보? 여보?”

좋아하며 일어나야 할 아내가 꿈쩍도 하지 않는다.

난 떨리는 손으로 아내를 흔들었다.

이제 아내는 웃지도, 기뻐하지도, 잔소리 하지도 않을 것이다.

난 아내위로 무너지며 속삭였다.

사랑한다고...

어젯밤...이 얘기를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8 종교와철학 진실은 단순하고, 거짓은 복잡하다. 2010.12.22 4633
27 종교와철학 생각대로 되지 않는다고 너무 슬퍼마라. 1 2010.12.22 4244
26 종교와철학 삼성 이건희 회장의 막강권력 2010.12.22 4544
25 종교와철학 남녀의 욕 문화 2010.12.22 22607
24 종교와철학 사탄과 하나님의 공통점 2010.12.22 15059
23 종교와철학 가난의 고통의 연을 끊는 방법 2010.12.22 16750
22 종교와철학 세상이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가 없다 2010.12.22 13748
21 종교와철학 인생 잘사는방법 (3대 원칙) 2010.12.22 21171
20 종교와철학 말이 안되는 하나님의 말씀 - 원수를 사랑하라?(마태복음5:43-48) 2010.04.16 5387
19 종교와철학 카톨릭 2010.04.16 5113
18 종교와철학 유대인의 역사, 구약성서 2 2010.04.09 4940
17 종교와철학 삼위일체이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왜 구분되어 표현하는가? 2010.04.09 4324
16 종교와철학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 비교 2 3 2010.04.06 7486
15 종교와철학 예수는 로마 병사 판델라의 아들 3 2 2010.04.04 13741
14 종교와철학 성경 창세기 1장 ~ 요한계시록 4 2010.04.04 4833
13 종교와철학 역발상투자의 원조, 가세박사 file 2009.11.23 5563
12 종교와철학 리스트와 쇼팽 이야기 2 file 2009.11.23 8031
11 종교와철학 야훼의 잘못은 인간이 탓할 수 없나 2009.09.04 6102
10 종교와철학 야훼는 선? 사탄은 악? 1 2 2009.09.04 5881
9 종교와철학 야훼는 이스라엘의 구원자다? 아니다? 2009.09.04 94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