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2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황우석 박사 1심 최후 진술 전문 

 
"사실 오늘 이자리에서 조금전까지만 해도 그동안의 과오를 자숙하는 의미로 최후 진술을 사양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상 피고인 3분에 대한 구형과 증언을 들으며 (제가) 아무 이야기도 없이 그대로 있다면 너무 비겁한 사람이라는 악평을 듣게 될까봐 조심스럽게 최후 진술을 합니다
 
저는 이사건 수사가 끝나고 (검찰에 의해) 기소 된 뒤 억지로 잠이 들었다가도 새벽녁이 될 때 "사기횡령" 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면 소스라치게 잠에서 깨어나 결국 뜬 눈으로 지새우며 살아왔습니다.
 
지난 20년간 나름대로는 금욕적인 생활과 스스로 정한 범주를 넘지 않으며 많은 노력을 했었습니다. 남들 다가는 노래방이라는 곳에도 가본적이 없고 아침햇살이 훤히 비출때까지 잠자리에 누워본적이 없습니다.이와 같이 연구생활을 나눠 온 저와 저의 연구팀의 등에 "사기꾼 집단" 이라는 낙인을 맞게 되면서부터 극심한 고통과 혼란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63일 동안 서울지방 검찰청 1235호실에서 8명의 검사님과 수십명의 수사관들에게 심문 당할 때 .그 이후 3년에 걸친 재판과정을 겪어오면서 "왜 수사 또는 재판 과정에 있던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가 "에 대한 이해와 동감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이 자체가 저의 운명이고 이 세상에서의 수행과 수양과정이지 제가 그토록 꿈꾸던 과학도로서의 자세에 다가가지 않을까 나름대로 생각 해 봅니다.
 
오늘 저 자신에 대한 변명 보다 상 피고인들에 대한 저의 소회를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장상식 피고인-----
제가 오늘 맞고 있는 중압감과 고통 보다도 장상식 피고인이 법정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이 저에게는 더 큰 고통으로 닥아옵니다.


제가 안규리 교수의 소개를 받아 장원장을 뵈었을 대 혼쾌히 (연구용 난자 제공을) 도와주겠다는 한 말씀에 얼마나 고마왔는지 모르겠습니다 .


(난자 제공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마치 (꿔준) 빚 받아가듯이 또박또박 받아가던 어느 분과는 다르구나 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2005년 1월까지만 해도 저는 장원장님이 자발적 난자 기증을 해주신 분들께 저의 사재를 털어 어느 만큼의 시술비를 감면 해 주셨는지 몰랐습니다.
2005년 3월에 이르러 (장원장님) 개인 비용이 어느 정도 들어갔느냐고 여쭈워봤더니 이러저러 하다고 듣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최소한도 (제가) 과배란 주사만이라도 공급해 드리겠노라고 말씀드렸드니 장원장님은 "됐다"라고 거부하셨습니다.


뿐만아니라 장원장님께서 저에게 "모든 힘을 다할테니 (난자제공이)법에 위반 되지 않는다는 가이드라인을 달라고 요청해오셨습니다 저는 그 뒤 의사로써 법학을 다시 공부해 법대교수가 된 당시 국가생명윤리위원회 위원이시던 정규원 교수님을 수차례 만나 법적 자문을 구했습니다 일주일 뒤 그분께서 (당시 방식이) 법에 위반 되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장원장님께 그대로 말씀 드린 바 있습니다.
 
존경하는 재판장님 
만일 검찰의 구형을 받아들이시어 장상식 원장께 탓하실 것이 있으시다면 (그것을) 저에게 몰아주십시요 (당시) 장상식 원장님의 행위는 널리 알려지고 칭송 받을 일이지 범법자로 낙인 찍힐 일이 아니라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습니다
 
강성근 교수 ----
가슴 아픕니다 강성근 교수는 원래 저의 제자가 아니였습니다 (당시) 서울대  이준 총장님께서 국제연구를 잘 하기 위해 너의 연구실에 교수를 1명 더 봅을 수 있는 T/O를 주겠다고 하셨을 때 저는 저의 제자가 아닌 국제연구를 잘 할 수 있는 훌륭한 전문가를 영입 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 후 이병천 교수와 상의해 이병천교수의 고등학교 후배인 강성근 교수가 좋겠다고 해서 (당시) 여러명 대기하던 저의 제자들을 뒤로 하고 김교수를 신규 교수로 채용하였습니다.


강교수는 정말 훌륭한 사람입니다 그 성실성은 누구보다도 뛰어난 사람입니다 
만일 제가 강교수를 뽑지 않았더라면 강교수는 (아마) 이 불행한 사태를 접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몇달전 강교수가 입원해 수술을 받은 (강성근 전교수는 사태 이후 위암 초기로 판명 수술을 받았음) 삼성병원에 (제가) 병문안 갔을때 저를 붙잡고 강교수의 부인은 하염없이 울었습니다 저도 23년간 간암으로 한  쪽 간을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던지라 그 모습을 보며 가슴이 너무 아팠습니다.
이러한 강교수에게 법의 온정을 베풀어 주시기를 간곡히 청합니다.
 
윤현수 교수 -----
훌륭한 사람입니다.모교의 교수가 되는 것이 꿈이라던 윤교수를 위해 제가 당시 한양대 의대 학장님과 해부학 교실 주임교수를 만나 간청했고 그 뒤 윤교수가 임용되었습니다
만일 윤교수도 저와의 이런 인연이 없었드라면 --- 그대로 미즈메디 연구소장으로 있었드라면 아마도 이런 불행한 사태는 피 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이 세분의 교수 -- 훌륭한 교수들 ---
이분들에게 (다시) 기회를 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김선종 박사----
제가 매일 아침 5시50분에 연구실에 출근하면 꼭 10분전에 그것도 1년 365일 김선종박사가 먼저 출근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저는) 살아오면서 김선종박사처럼 성실한 사람을 만나보지 못했습니다.
이런 사람이 어떻게 해서 그런 범죄행위에 가담했거나 실행에 옮겼는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그것도 모르고 (저는) 김박사를 서울대 의대 교수로 받아주실 것을 요청 하기도 했습니다.
 
만일에--만일에 김박사가 과거의 일을 진심으로 참회하고 그 성실성을 더욱 배가시켜 참회의 여생을 살아가겠다고 한다면 ---저는 그를 제 연구팀에 합류시키고 싶습니다
그래서 (지난날 ) 국민들이 꿈꿨던 그 과학의 열매를 김박사와 함께 따고 싶습니다
의례적 인사치례도 아니고 여기 계신 재판부와 방청석에 호소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드리는 말씀이 아닙니다
 
(저는)지난 2006년 1월12일 서울대를 떠나며 드렸던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국민들 앞에 드렸던 대국민 약속--(환자맞춤형 줄기세포의 존재) 그 약속을 지키도록 하겠습니다.


그리 머지않은 어느날 그 약속을 실천하는 것을 맞으시게 될 것 입니다
 
저에게는 소박한 꿈이 하나 있습니다.
만일 재판장님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저의 마지막 열정을 ,그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쏟아 붓고 싶습니다 그 꿈이 실현되는 날이 오면 10살 채 안된 꼬마 민지가 그 추운 겨울날 청와대 앞에서 오돌오돌 떨며 외쳐왔던-----
그리고 그 추운 겨울철 어느날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일면식도 없는 저의 이름을 외쳐되며 자신의 몸믕 불사른 한 선생님의 유가족을 찾아 나서고자 합니다 그가족들과 민지와 함께 어느날 이 서울중앙지법 417호를 줄러보는 그 날이 되기를 ---
 
이선봉 검사님 
그리고 ----검사님 
고생시켜 드려서 죄송합니다
 
존경하는 재판장님 
이 어려운 재판을 장기간 끌어오시게 된데 대해 사죄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베푸실 온정이 있다면 
저 때문에 불행하게 된 상 피고인들에게 좀 더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 황우석박사의 최후진술을 듣는 동안 방청석에서는 훌쩍이는 소리가 계속 들렸다. 그리고 황우석박사의 최후 진술이 끝나자 마자 방청석에서 우뢰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다.


법원 관계자들이 이를 제지 하려 했지만 그 박수는 쉽게 사그라 들지 않았다
그러나 자발적으로 끝남으로 재판부의 의의 제기는 없었다
법원의 1심 판결 선고는 10월 19일 이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00 주식 황우석 사태에 대한 아이러브 황우석 입장 2009.08.26 10217
» 주식 황우석 박사 1심 최후 진술 전문 2009.08.25 6232
198 주식 황사테마 미세먼지 관련 테마주 2016.01.27 764
197 주식 환율조작국 대한민국 본격적 구조조정 file 2016.04.25 1207
196 주식 현우산업 / 광전자 오늘의 추천주 2016.08.24 972
195 주식 현대차 상대로 등친 중소기업 뉴스를 보고 1 file 2017.04.30 4988
194 주식 현대차 기아차 악재 쏟을만큼 쏟았다. file 2016.09.17 502
193 주식 향후 눈여겨 봐야 할 10종목 1 2010.05.04 3703
192 주식 해외주식 재무제표 2014.10.27 2802
191 주식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2016.01.21 1251
190 주식 해외주식 고배당주 file 2014.10.27 2459
189 주식 한국주철관 현시점 매수타이밍 file 2014.04.17 2781
188 주식 한국주철관 이젠 갈때가 되었다. file 2016.08.31 518
187 주식 한국주철관 싱크홀 관련주 file 2016.09.11 1356
186 주식 한국주철관 배당금 수령일 등 1 file 2017.07.05 611
185 주식 한국주철관 2016년 놀라운 실적발표에 2017년도 기대만발 file 2017.06.02 719
184 주식 한국주철관 2017.10.13 565
183 주식 한국 주식 사는 외국인 11조, 9개월 째 순매수 file 2016.10.20 459
182 주식 팍스넷 좋은글 2015.08.14 774
181 주식 테마주 file 2017.04.13 11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0 Next
/ 10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