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756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물탐구 - 홍석현 손댔다 하면 ‘상한가’




홍석현(洪錫炫, 1949년 10월 20일 서울 - )은 중앙일보 회장이다.

2005년 2월에 주미 대한민국 대사로 임명되어 중앙일보 관련 직책에서 사임하였다. 

주미 대한민국 대사관 대사로 재직 중에 이상호 엑스파일 사건과 관련된 논란으로 

주미대사직을 중도에 사퇴하였다. 


그 후 2006년 12월 27일에 중앙일보 회장으로 복귀하였다.

중앙일보 지분의 43.79%를 소유하고 있다. 




탈세 사건

1999년 6월 29일 보광그룹에 대한 세무조사가 있었고, 그 후 1999년 10월 2일 홍석현은 

특가법상 조세포탈 혐의등으로 구속되었다. 1심에서는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 및 벌금 

38억원을 선고받았고, 2000년 5월 26일 대법원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및 벌금 30

억원 판결을 받았는데, 2000년 8월 15일 광복절특사로 사면복권된다. 


그 보름 후 중앙일보 회장으로 복귀한다.

1999년 9월 30일 검찰 조사를 받으러 대검찰청에 도착할 때, 중앙일보 기자 40여명이 

도열하여 "홍 사장, 힘내세요"라고 외친 일은 기자와 언론 사주 사이의 관계를 보여주는 

일화로 남았다.





관련 인물

아버지 홍진기: 전 중앙일보 대표이사회장, 법무부 장관.

누나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이건희의 부인.

남동생 홍석조: 광주고등검찰청 검사장

남동생 홍석준: 삼성SDI 부사장

남동생 홍석규: 보광 대표이사회장

여동생 홍라영: 삼성문화재단상무

아내 신연균(申硯均): 신직수의 딸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 손댔다 하면 ‘상한가’


홍 회장은 2006년 10월 STC라이프(당시 이름 SNC)의 전환사채 60억원어치를 인수했다.

검찰은 홍 회장의 전환사채 매입과 이에 따른 주가 급등을 예측하고 전환사채 발행 이전

인 2006년 9월에 차명으로 회사 주식을 사뒀다가 큰 차익을 얻었다며 이 회장을 기소한 

것이다.


STC라이프는 지난 6월29일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102만5천 주 규모(9억9900만원)의 신

주를 발행하는,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공시했다. 


신주의 발행가액은 975원이고, 청약 기간은 7월2~3일 이틀간이었다. 


그런데 공시 이튿날인 6월30일 홍 회장은 아들로부터 STC라이프 주식 451만4936주를 넘

겨받았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홍 회장은 전환사채를 포함해 모두 805만4347주(11.63%)를

소유한 대주주가 됐다.


에스티씨라이프의 횡보를 주목해 볼 것이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 ?
    디케 2009.08.04 12:30
    구본호 주식시장의 황금손



    LG그룹 구본무 회장의 6촌 동생


    LG그룹쪽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그룹 수뇌부가 구씨를 불러 더 이상 문제를 일으키면 구씨와 어머니가 1, 2대 주주로 있는 범한물류와의 관계를 끊겠다고 압력을 행사했다. 범한물류는 LG그룹에 대한 의존도가 절반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그룹 경고로 1년만에 코스닥 투자 손떼 ...


    미다스 손 전처 밟기 - http://www.simonsearch.co.kr/story?at=view&azi=142666


    황금손들의 사례 - http://cafe.naver.com/sangtvcafe.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386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구씨와 레드캡투어는 보유중이던 동일철강(23,150원 500 -2.1%)의 보통주 62만주와 경영권을 184억5400만원에 장인화씨와 화인인터내셔날에 매각했다. 

    구씨는 현재까지도 레드캡투어의 지분 23.39%와 액티투오(2.28%) 엠피씨(5.2%) 등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구씨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은 2006년 9~10월, 불과 보름만에 수백억원의 차익을 실현하면서 부터다. 구씨는 미디어솔루션(현 레드캡투어(8,000원 100 -1.2%))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매매로 25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 미디어솔루션은 구씨의 투자소식과 함께 12일동안 상한가 행진을 벌였다. 

    미디어솔루션 투자로 톡톡히 재미를 본 구씨는 해가 바뀌자마자 바로 액티패스(4,100원 0 0.0%)에 투자했다. 2007년 1월2일 액티패스에 80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앞서 인수한 미디어솔루션을 통해 액티패스 경영권을 인수했다. 액티패스도 브레이크 없는 상한가 행진의 신화를 이었다. 

    투자했다 하면 기본 상한가 10번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구씨의 명성이 높아지면서 구씨 때문에 코스닥 마감이 지연되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구씨가 미디어솔루션, 액티패스에 이어 3번째로 대규모로 투자한 엠피씨(3,150원 60 -1.9%)가 연속 상한가 행진 중 '사자' 주문이 몰리면서 코스닥 마감이 제때 이뤄지지 않은 일까지 발생한 것이다. 

    엠피씨 투자 직후 경영권을 인수한 동일철강(23,050원 600 -2.5%)은 한때 100만원대 후반까지 가격이 치솟으며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가장 비싼 주식 경쟁을 할 만큼 주가가 폭등하기도 했다. 

    ◆구씨 투자 소문만으로 주가 '들썩 들썩' 

    투자하는 종목마다 대박이 나다보니 구씨가 투자하거나 투자를 검토하다 손을 뗀 종목들은 폭락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미국 나스닥 자일랜 신화로 유명한 김정실 씨가 주요주주로 있는 소프트포럼(1,490원 30 +2.0%)은 지난 1월 구씨가 지분 전량을 매도했다는 소식에 5일 연속 상한가에서 바로 하한가로 급락했다. 

    비에스지(125원 15 +13.6%)는 구씨가 인수한 액티패스에 피인수됐다는 소식에 급등하다 구씨측이 액티패스와 비에스지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해명을 하면서 구본호 관련주에서 제외되는 해프닝을 겪었다. 

    블랙미디어(현 H1바이오(5원 0 0.0%))는 구씨와 복잡한 투자계약을 하려다 LG그룹의 반대로 구씨의 투자가 불발로 끝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대신 이명박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구본천 LG벤처투자 사장이 투자를 했지만 급락하는 주가를 막지 못했다. 

    이 블랙미디어 투자 철회를 끝으로 구씨는 국내 증시에서 이름을 감췄다. 구씨의 이름이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는데 대해 부담을 가졌던 LG그룹측이 구씨를 압박했기 때문이다. 





    구씨와 함께 재벌 2, 3세 테마를 형성했던 종목들도 비상이 걸렸다. 검찰이 구씨 외에 재벌가 테마로 주가가 급등한 종목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재벌 2~3세들이 관여하며 ‘재벌 테마주’를 형성했던 종목들은 디질런트FEF(현 M&M(700원 15 -2.1%), SK가), I.S하이텍(750원 50 -6.3%)(현대가), 케이엔엔터테인먼트(현 글로포스트(605원 0 0.0%), 동국제강 3~4세), 뉴월코프(570원 5 +0.9%)(두산가), 코디너스(12,050원 150 -1.2%)(한국도자기 3세), 새로닉스(3,945원 15 -0.4%)(GS가), 엑사이엔씨(6,100원 100 +1.7%)(LG가) 등이 있다. 


  • ?
    디케 2009.08.04 12:44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