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재미재미
2009.09.07 15:44

언듯 욕같으나 뜻깊은 "故事成語"

조회 수 52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언듯 욕같으나 뜻깊은 "故事成語"






1. 始發奴無色旗 (시발노무색기) 


옛날부터 중국 고사에는 삼황오제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그 중 복희씨는 주역의 만들었을 뿐 아니라, 길흉화복을 점치는 법을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이 이야기는 그 복희씨 시대의 이야기이다. 


복희씨가 중국을 다스리고 있던 어느 날, 태백산의 한 산마을에 돌림병이 나서 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는 전갈을 들었다. 그리하여 복희씨는 그 마을로 향하게 되었는데, 그 마을은 황하의 물이 시작되는 곳이라 하여, 시발(始發)현(縣)이라 불리고 있었다. 


그 마을에 도착한 복희씨는 돌림병을 잠재우기 위해 3일 낮 3일 밤을 기도하였는데, 3일째 되는 밤 기도 도중 홀연 일진광풍이 불면서 왠 성난 노인이 나타나 "나는 태백산의 자연신이다. 이 마을사람들은 몇 년째 곡식을 거두고도 자연에게 제사를 지내지 않으니, 이를 괘씸히 여겨 벌을 주는 것이다. 내 집집마다 피를 보기 전에는 돌아가지 않으리." 하였다. 복희씨는 자연신이 화가 난 것을 위로하기 위해 방책을 세우고 마을사람들을 불러 모아 말하였다. 


"자연신의 해를 피하기 위해선 집집마다 깃발에 동물의 피를 붉게 묻혀 걸어두어야 하오!" 


그런데, 그 마을사람 중에 시발(始發)현(縣)의 관노(官奴)가 하나 있었으니, "귀신은 본디 깨끗함을 싫어하니, 나는 피를 묻히지 않고 걸 것이다."하여 붉은 피를 묻히지 않은 깃발을 걸었다. 


그날 밤 복희씨가 기도를 하는데, 자연신이 나타나 노여워하며 말하길 "이 마을사람들이 모두 정성을 보여 내 물러가려 하였거늘, 한 놈이 날 놀리려 하니 몹시 불경스럽도다. 내 역병을 물리지 않으리라."하였다. 


그리하여 다음날부터 전염병이 더욱 돌아 마을 사람들이 더욱 고통스럽고 많은 이가 죽었으니, 이는 그 마을(시발현)의 한 노비가 색깔 없는 깃발을 걸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그 다음부터 혼자 행동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람이나,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마구 행동하는 사람을 보면, "始發奴無色旗(시발노무색기)"라고 하게 되었다. 


* 始發奴無色旗(시발노무색기):잘 모르는 일에 혼자 나서서 행동하다 다른 이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람을 일컫는 말. 


* 한자공부 

始:시작할 시 發:발할 발 奴:노예 노 無:없을 무 色:색 색 旗:깃발 기 


2. 施罰勞馬 (시벌로마) 


고대 중국의 당나라 때 일이다. 한 나그네가 어느 더운 여름날 길을 가다 이상한 장면을 목격하였다. 한 농부가 밭에서 허벌나게 열심히 일하는 말의 뒤에 서서 자꾸만 가혹하게 채찍질을 가하는 광경을 본 것이다. 계속해서 지켜보던 나그네는 말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농부에게 "열심히 일하는 말에게 왜 자꾸만 채찍질을 하는가?"하고 물었다. 


그러자 그 농부는 자고로 말이란 쉼없이 부려야 다른 생각을 하지 않고 일만 열심히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남의 말을 놓고 가타부타 언급할 수가 없어 이내 자리를 뜬 나그네는 열심히 일하는 말이 불쌍하여 가던 길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긴 탄식과 한숨을 내쉬며 한마디를 내뱉었다 한다. 

"아! 施罰勞馬(시벌로마)" 


훗날 이 말은 후세 사람들에게 전해져 주마가편(走馬加鞭)과 뉘앙스는 약간 다르지만 상당히 유사한 의미로 쓰였다 한다. 


* 施罰勞馬(시벌로마):열심히 일하는 부하직원을 못잡아 먹어 안달인 직장상사 들에게 흔히 하는 말 


* 한자공부 


施:행할 시 罰:죄 벌 勞:일할 로 馬:말 마 走:달릴 주 馬:말 마 加:더할 가 鞭:채찍 편 


* 용법:아랫사람이 노는 꼴을 눈뜨고 보지 못하는 일부 몰상식한 상사의 뒤에 서서 들릴락 말락하게 읊어주면 효과적일 것이다. 단, 이 말을 들은 상사의 반응에 대해서는 책임질 수 없다. 왜냐하면 아직 국내의 현실에 비추어 이 고사성어의 심오함을 깨달을 상사는 거의 없기 때문이다.^^* 


3. 趙溫馬亂色氣 (조온마난색기)
 


이 고사성어는 ''사람들 틈에서 경거망동한 행동을 삼가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옛날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여보! 어젯밤 꿈에 말 한 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대전 발바리 같은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이 말하길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氣: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을 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 고 한다. 야사에 의하면 조온마의 키는 5척으로 150cm 정도의 작은 키였다고 전해진다. 


* 趙溫馬亂色氣(조온마난색기) 

1.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2. 조온마의 키가 매우 작았으므로 작은 사람을 일컫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주의:이 고사성어는 빠르게 발음이 되었다고 한다. 

* 한자공부 

趙:나라 조 溫:따뜻할 온 馬:말 마 亂:어지러울 난 色:빛 색 
氣:기운 기 


4. 足家之馬 (족가지마)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아주 먼 옛날 중국 진나라시대에, 어느 마을이 있었는데 그 마을 사람들의 성씨는 신체의 일부를 따르는 전통이 있었다. 대대로 귀가 큰 집안은 이(耳)씨, 화술에 능통한 사람을 많이 배출한 집안은 구(口)씨 하는 식이였다. 그곳에 수(手)씨 집안이 있었는데, 그 집안은 대대로 손재주가 뛰어난 집안이었다. 


이 ''수''씨 집안에는 매우 뛰어난 말 한필이 있었는데, 이 역시 수씨 집안의 손재주에 의해 길들여진 것이었다. 어느 날 도적들과의 전쟁에 수씨 집안의 큰아들이 이 말을 타고나가 큰 공을 세워 진시황으로 부터 벼슬을 받았다. 


이것을 본 앞집의 족(足)씨 집안에서는 "손재주나 우리 집안의 달리기를 잘하는 발재주나 비슷하니 우리도 말을 한 필 길러봄이 어떨까?" 하여 말 한 필을 길들이기 시작했다. 한 달 후, 도적들이 보복을 위해 마을로 내려왔다. 


이를 본 족씨는 아들에게 "어서 빨리 수씨 집안보다 먼저 우리 말을 타고 나가거라."일렀고, 족씨 집안의 장자는 말을 타고 나가다 대문의 윗부분에 머리가 걸리어 어이없게도 죽고 말았다. 이를 본 족씨는 통곡하며 "내가 진작 분수에 맞는 행동을 했더라면 오늘의 이 변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을…"하며 큰 아들의 주검을 붙잡고 통곡하였다. 


이때부터 세인들은 분수에 맞지 않는 말이나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足家之馬(족가지마)"라고 말하곤 한다. 


* 足家之馬(족가지마):자기의 주제도 모르고 남의 일에 참견하거나 분수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흔히 하는 말. 

* 파생어 - 足家苦人內(족가고인내):옛날 족씨 가문의 큰아들이 집안에서 죽음에서 비롯 


* 한자공부 

足:발 족 家:집 가 之:갈 지 馬:말 마 


* 주의:이 고사성어들을 너무 빨리 발음하지 마세요!!*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77 재미재미 최고로 비싸게 팔린 사진한장이라네요. 5 file 2016.10.31 27871
76 재미재미 황아영 나바코리아 미스비키니 얼굴 + 몸매 + 피부 갖춘 1위 1 file 2016.04.30 27224
75 재미재미 2.4Ghz 무선신호 증폭기 => 2.6Km 수신가능(무저항시) 2014.08.18 17589
74 재미재미 개그맨 장슬기 도대체 넌 어디서 왔니? 3 file 2012.09.28 15136
73 재미재미 농같은 박정희 보좌관 허경영(26세) 이야기 3 2009.08.26 14536
72 재미재미 미래형 속도 감시카메라 file 2013.04.27 12425
71 재미재미 보스와 리더의 차이 file 2013.04.29 10734
70 재미재미 선덕여왕의 덕만과 허경영의 뛰어난 지략 1 2009.08.26 10454
69 재미재미 명량대첩의 비밀 file 2013.04.29 9907
68 재미재미 슈빌이라는 황새를 만날수 있다 file 2016.04.02 9897
67 재미재미 동영상 하나 때문에 직장을 바꾸고 싶어졌어요. file 2009.07.22 9653
66 재미재미 훈훈한 아동주민 file 2013.04.27 8477
65 재미재미 나는 갑일까? 을일까? 도대체 어느집단일까? 2013.06.07 8225
64 재미재미 일본인 점술 사이트 2010.07.27 8110
63 재미재미 신수지의 놀라운 시구 2013.07.06 8054
62 재미재미 상대방 동의없는 대화내용 녹취 1 2 2012.07.19 7445
61 재미재미 외국인들이 본 한국 성문화 2012.12.03 6438
60 재미재미 김흥국 어록 말 실수의 달인 총정리 2016.04.26 5428
59 재미재미 모터의 원리(건전지 모터) 3 2012.07.06 5264
» 재미재미 언듯 욕같으나 뜻깊은 "故事成語" 2009.09.07 52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