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1127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쌍용차 투입 의경 자살, 같은 의경출신으로서 공감하는 바가 크다.



'부대 생활과는 관련없다. 
 세상이 역겹고 살기 싫다. 
 장례는 간소하게 치러달라'

유서를 남기고 홀연히 세상과 이별을 하였습니다.

안타까운 소식이 아닐수 없으며 같은 의경출신으로서 공감하는 바가 큽니다.

저도 의경출신으로 1997년부터 1999년까지 수없이 많은 대모진압을 하였습니다.

공무원들이나 대기업 노조들이 인금인상과 관련하여 대모하는 걸 보면 
얘네들은 도대체 얼마나 많은 임금과 안전한 회사생활을 하려고 하나? 
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었고,

또 철거민지역 진압하러 갈때는 
이사람들이 여길 떠나면 어디가서 살아야 하나?
라는 안타까운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럴땐 내자신이 너무나 나약하고 초라한 존재로 느껴지던지 상실감과 
자괴감에 빠지기 일수였습니다.

그나마 제가 근무하던 시기에는 체루탄 사용금지 등 제도적으로 시위대 및
시민들의 상해나 불편함이 없게 하려는 경찰내부의 움직임이 있었지만,
이명박 정권들어서는 무리한 진압, 강경대응을 하는 정부의 태도를 보면서
해도해도 너무한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비록 저는 자살할 용기(?)까지는 할수 없었지만 자살한 의경의 심정이 충분
히 공감되는 바입니다. 또 이러한 일로 해당 의경부대는 3개월간의 외박 및 휴가정지에 더욱 곤혹을 치르게 되겟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TAG •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 ?
    원래부터 2009.09.09 19:41

      저도 의경출신입니다. 2003~2005년까지 했지요...


     그 의경생활이 평범한 한 청년을 투사로 바꿔주더군요.


     생명을 잃은 그 친구를 위해 기도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 ?
    마루나 2009.09.09 22:04

    그런 일이 있었군요.

    글 잘보고 갑니다.

    트랙백이 안걸리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vdsf 2009.09.09 22:24
    vxcvdasffdasd
  • ?
    2009.09.14 15:44

    이해는 가지만 자살까지...하긴 오죽하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했을까요..

    아직 앞이 창창한 나이에 ...

    하기싫어도 해야만 하는 일..

    비록 당신은 죽음을 택했지만 그 죽음이 헛되지 않길..

    모두들 반성하고 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