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52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はだしのゲン

맨발의 겐 유튜브로 보기

 

맨발의 겐.jpg

 


이 만화를 보면

1980년대에 드라마나 만화는 지금처럼 코믹적인 요소보다는 항상 눈물잔치의 내용들이었던 기억이 다시금 떠오른다.

 

시대 상황에 맞게 문학도 변하나 보다.

만화이지만 시사하는 바가 크고 시대상황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https://www.youtube.com/watch?v=mcPv3t1UgWo

 

맨발의 겐2.jpg

 

 

위 링크 동영상은 저작권 위반으로 삭제되었나 봅니다.

 

하다시노 겐(はだしのゲン)

 

으로 검색하니 나오네요.

 

【邦画】はだしのゲン(アニメ映画)1983年6月公開のまとめ動画リスト

 

 

 

Tudo limpo!
모두 깨끗해!

 

O inimigo se foi!
적이 사라졌습니다!

 

Tudo limpo! O inimigo se foi!
모두 깨끗해! 적이 사라졌습니다!


Vamos
어서...

 

Tudo limpo!
모두 깨끗해!

 

Porem, estou com fome.
에구구, 배고파.

 

Eu tambem.
나도.

 

Primeiramente temos trabalho para fazer.
자! 우선 할 일이 있어.

 

Pai este trigo ja nao esta na nora de ser colhide?
아버지,이 밀은 수확할 때가 아닌 것 같아요?

 

Mal posso esperar. Vou me fartar de pao.
나는 기다릴 수 없어. 충분한 빵을 먹을거야.

 

Pao, pao e pao ate vomitar.
파오, 빵과 빵을 토할 때까지.

 

Gen.
겐.

 

Sinji.
신지.

 

Sim?
네?

 

Garotos, vejam isto.
얘들 아, 이것 좀 봐.


- s

Sua vida comeca na estacao mais fria do ano.
그의 인생은 가장 추운 계절에 시작됩니다.

 

A chuva o golpeia, o vento o arrasta,
비가 그를 때리고, 바람이 그를 끌고,

 

e esmagado pelos pes das pessoas.
사람들의 발에 짓눌려있다.

 

mesmo assim o trigo estende suas raizes e cresce. Sobrovive.
아직 밀은 뿌리를 뻗고 자랍니다. 그는 살아있다.

 

- e


Por isso, deixem que o trigo seja um 
그러니 밀을

 

exemplo para voces, meus filhos.
아이들에게 보여주세요.


Nao e?
그렇지 않아요?

 

Estamos cansados desta velha e chata historia.
맨날 같은소리, 지루해요.

 

Disse, farto?
피곤한 소리할래?

 

Sim, sim!
네, 네!

 

Sim, sim!
네, 네!

 

E uma honra para mim e minha mae que tenham vindo aqui
저와 제 어머니가 여기 오신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desejar-me sorte no meu servico ao Imperador.
황제 께 봉사 할 때 행운이 있기를 바랍니다.

 

Lute com bravura, Oyama. Banzai!
용감하게 싸워라, 오야마. 만세!

 

Estou indo me juntar ao exercito agora
나는 지금 군대에 합류 할거야.

 

Vao te dar cobertores sujos
더러운 담요 줄께.

 

Seus sapatos sao feitos de metal
그의 신발은 금속으로 만들어져있다.

 

Como seus pauzinhos
너의 젓가락처럼

 

Hma pequena bola de arroz em uma tigela pequena
작은 그릇에 쌀의 작은 공

 

Uma tigela de arroz podre com alguns insetos encima.
상단에 몇 가지 곤충과 함께 썩은 쌀 그릇.

 

Estou com fome.
배고프다.

 

Eu tambem.
나도.

 

Poderia comer um boi inteiro!
나는 황소 한 마리를 먹을 수 있겠어!

 

Hoje sera seu dia de sorte.
오늘은 당신의 행운의 날이 될 것입니다.

 

Hoje na sopa tem arroz.
오늘 수프에는 쌀이 있습니다.

 

Vejam isto!
이것 좀 봐!

 

Nao via tanto arroz ha semanas.
나는 몇 주 동안 쌀을별로 보지 못했다.

 

Pai, podemos tomar a sopa tambem?
아빠, 우리도 수프 먹을 수 있을까요?

 

Sinto muito. Nao ha mais cupons de racoes.
미안해. 쿠폰이 더 이상 없어.

 

Terao que ser pacientes.
참아야 돼.

 

Estamos famintos.
우린 배고파요.

 

Morreremos de fome.
우린 굶어 죽을꺼야.

 

Sai do caminho!
비켜!

 

O que te faz pensar que pode cortar a fila?
왜 세치기 하는거야?

 

Espere a sua vez, e te... O que?
네 차례 야, 나 ... 뭐라고?

 

Quem te fez encarregado pela sopa?
너한테 수프를 맡겨놨어?

 

Como se atreve?
어떻게 감히?

 

Da nele!
그사람한테 주세요!
 
Nao e terrivel?
끔찍하지 않아?
 
Homens certos e direitos brigando por causa de uma sopa.
수프때문에 싸움까지 하다니.
 
Se forem brigar que fizesse por um peixe.
물고기를 얻기위해 싸울수 있을까.

 

6:19

 

Mae! Chegamos!
매! 우리는 도착했어!

 

Voltamos!
우리 왔어요!

 

Esta nos estranhando?
우리는 낯선 사람입니까?

 

O que tem para comer?
엄마 뭐 먹을까요?


Deve haver algo.
뭐라도 먹어야지.(임신한 엄마)

 

Escondeu aqui em cima, certo?
엄마 뭐에요?

 

Uma batata doce!
고구마!

 

Espere um pouco, Shinji.
잠깐, 신지.

 

Nao vai dividir?
나눠 먹어야지.

 

Nao! Espera!
잠깐! 기다려!

 

Nao e sua!
그건 니가 먹을께 아니야!

 

Nao! Ira comer tudo!
안돼! 와우는 다 먹어.

 

Me do! Nao estou para brincadeiras!
나한테 줘 장난치지 말고!

 

Nao! Nao! Nao! Shinji!
안돼! 안돼! 안돼! 신지!

 

Quem Pensa que e, idiota?
너는 누구라고 생각하니, 바보?

 

Venha aqui! Nao vou!
이리와! 나는하지 않을 것이다!

 

Ja chega! Pare!
충분하다 그만해!

 

Afaste-se!
도망쳐!

 

Sabe que deve dividir, nao sabe?
넌 헤어질 거란 걸 알지?

 

Nao se atreva!
감히하지 마!

 

Me de! Agora vai ver!
줘! 이제 너 볼거야!

 

Shinji, e um...
신지, 그리고 ...

 

Pirralho!
브랏!

 

Vai se arrepender!
당신은 그것을 후회할 것입니다!

 

Bem, Agora me de!
글쎄, 이제 나에게 줘!

 

Tinha que ter vergonha.
그녀는 부끄러워해야만했다.

 

E meu, me do!
그리고 나, 나해라!


7:51

 


만화는 73년에 제작된 아주 오래된 책

 

제 2차대전때의 상황을 그린 만화로 1945년 8월 5일, 오전 8시 15분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터져 무고한 주민들이 상상도 할 수 없는 끔찍하고 지옥같은 고통을 순식간에 맞이한다.


#맨발의겐 #はだしのゲン #유튜브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68 종교와철학 최악 정치는 백성과 부(富)를 다투는 것 file 2017.01.11 279
67 종교와철학 범려에게서 배울 점 1 file 2017.01.05 369
66 종교와철학 사마천 사기 사마천의 통찰 명강의 모음 2017.01.04 416
65 종교와철학 관포지교와 같은 벗이 있는가? file 2016.12.29 365
64 종교와철학 법륜스님 - 어떻게 하면 성당에 신도가 많이 올까요? file 2016.09.08 428
63 종교와철학 예수 신화 가공 과정 file 2016.08.31 354
62 종교와철학 구약성서의 아가 2016.04.27 612
61 종교와철학 원광대학교 막걸리 사건 file 2016.03.29 2550
60 종교와철학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되새겨보는 쿠팡투자 file 2016.03.05 5643
59 종교와철학 스펙 없다고 쓸모없는 사람일까? 2015.05.29 410
58 종교와철학 장애를 극복한 아버지와 아들 2014.10.11 1922
57 종교와철학 X와 같이 9 2013.03.22 8618
56 종교와철학 개는 잘 짖는다고 좋은 개가 아니요, 1 2013.03.21 7605
55 종교와철학 약속준수 3 2013.02.13 6111
54 종교와철학 백발백중 14 2013.02.08 10022
53 종교와철학 여보,사랑해.. 13 2013.02.08 6502
52 종교와철학 다소불계(多少不計) 1 file 2013.02.07 6607
51 종교와철학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12 2012.12.31 10249
50 종교와철학 올바른 세금내기를 위한 세금제도 개선하기 11 2012.12.06 12090
49 종교와철학 이정희 대통령 후보는 누구의 사주를 받고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가? 12 2012.12.05 126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