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28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대생 도서관 인증샷, 당신은 자랑스러운가?


도서관에서 여대생의 신체부위를 도촬하는 도서관 인증샷으로 이슈가 되고 있길래 도대체 무슨내용인가? 

한번 뒤져봤다.


내용은 17일 인터넷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에 한 고등학생이 모 대학교 법과대학 도서관에서 "책상에 엎드려 자고 있는 여성의 브래지어 끈을 풀었다" 는 등의 모험담과 직접 찍은 사진이 맞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인증샷’까지 올리는 대범함을 보였다고 한다.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는 정말 대범한 놈이네.


물론 인터넷의 모험담 중 상당수가 인기와 관심을 끌기위해 꾸며 낸 이야기인 경우가 허다한지라 믿음은 가지 않으나 동영상까지 첨부하는 대범함이 어째 좀...


런데 대다수 사람들은 뉴스를 보면서 많은 호기심과 기대심으로 보게되고 언론은 이들의 심리를 최대한 활용하여 사람들의 기대감을 부풀리게 제목을 기사화한다.


그럴까?


혹시 당신은 별 생각없이 뉴스를 보는가?


그럼 당신이 별 생각없이 보는 "그냥 뭐냐하고" 라는 생각을 좀 더 분석해보자면,


좀 더 극적이고, 좀 더 격적인 걸 기대하지는 않았나?



또한 무슨내용이지? 


라는 생각으로 그냥 지나치다가 자꾸 눈에 들어오니,


큰 사건일꺼라는 기대심에 클릭해보게 된다.



저런 행위를 하는 사람들의 잘못을 떠나 나 스스로는 무엇을 기대하였을까?


혹시나 뉴스를 클릭하면서 니길, 니길, 절대 도촬 또는 성추행은 니길,


살인행위는 니길, 


금품수수는 니길,


이런 마음으로 뉴스를 보는 사람이 있나?



그럼 더 큰 기대를 가지고 관심을 가지는 나는상인일까?


좀 이상한가요?






아래의 블로그에 자세히 나오네요.

http://blog.naver.com/changlyoul/90085452244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

http://urin79.com

우린친구블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